Wednesday, July 30, 2008

마음을 열어주는 101가지 이야기중 공원에서 있었던 일

하나님을 만나고 싶어하는 한 어린 소년이 있었다. 소년은 하나님이 살고 있는 곳까지 가려면 먼 여행이 필요하리라는 걸 알았다. 그래서 소년은 초콜릿과 음료수 여섯 병을 배낭에 챙겨 들고 여행길에 나섰다.
네거리를 세 개쯤 지났을 때 소년은 길에서 한 늙은 할머니를 만났다.
그녀는 우두커니 비둘기들을 바라보며 공원 벤치에 앉아 있었다.
소년은 그 할머니 옆에 앉아서 가방을 열었다. 음료수를 꺼내 마시려다 말고 소년은 할머니가 배고파 보인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래서 초콜릿을 꺼내 그 할머니에게 주었다.
할머니는 고맙게 그것을 받아들고 소년에게 미소를 지어 보였다. 할머니의 미소가 너무도 아름다웠기 때문에 소년은 그 미소를 다시 한 번 보고 싶어서 이번에는 할머니에게 음료수를 건네주었다. 할머니는 또다시 소년에게 미소를 지어 보였다. 소년은 매우 기뻤다.
그들은 그날 오후를 그렇게 먹고 마시고 미소 지으면서 공원의 벤치에 앉아있었다. 그들은 그것박에는 다른 말을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날이 어두워지자 소년은 피곤함을 느꼈다. 그래서 집에 돌아가려고 배낭을 챙겨들고 자리에서 일어섰다. 하지만 몇 걸음 걸어가다 말고 소년은 뒤 돌아서서 그 노부인에게로 달려와 그녀를 꼭 껴안아 주었다. 할머니는 소년에게 가장 행복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잠시 후 소년은 집 안으로 들어오자 소년의 어머니가 소년의 얼굴에 나타난 행복한 표정을 보고 놀랐다.
어머니가 소년에게 물었다.
"오늘 무엇을 했길래 넌 이렇게 행복해 보이니?"
소년이 대답했다.
"오늘 하나님과 함께 점심을 먹었어요."
엄마가 뭐라고 반응을 보이기 전에 소년이 덧붙였다.
"엄마도 아세요? 하나님은 내가 여지껏 본 적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소를 가졌다구요."
그러는 동안 그 할머니 역시 기쁨으로 빛나는 얼굴을 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할머니의 아들이 그녀의 얼굴에 나타난 평화로운 표정을 보고 놀라서 물었다.
""어머니, 오늘 무슨 일이 있었길래 그렇게 행복한 표정이세요?"
그녀가 대답했다.
'난 오늘 공원에서 하나님과 함께 초콜릿을 먹었단다."
아들이 뭐라고 반응을 보이기도 전에 그녀는 덧붙였다.
"너도 아니? 그분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젊더구나."
- 줄리 A. 만한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