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July 31, 2008

빛이 나는 우정

한 귀족의 아들이 시골에 갔다가 수영을 하려고 호수에 뛰어 들었습니다. 그러나 발에 쥐가 나서 수영은 커녕 물에 빠져 죽을 것 같았습니다. 귀족의 아들을 살려 달라고 소리쳤고, 그 소리를 들은 한 농부의 아들이 그를 구해 주었습니다.
귀족의 아들은 자신의 생명을 구해 준 그 시골 소년과 친구가 되었습니다. 둘은 서로 편지를 서로 주고받으며 우정을 키웠습니다.
어느 덧 13살이 된 시골 소년이 초등학교를 졸업하자 귀족의 아들이 물었습니다. "넌 커서 뭐가 되고 싶니?" "의사가 되고 싶어 하지만 우리 짐은 가난하고
아이들도 아홉 명이나 있어서 집안일 을 도와야 해. 둘째형이 런던에서 안과 의사로 일 하지만 아직은 내 학비를 되 줄 형편은 못돼."
귀족 아들은 시골 소년을 돕기로 결심하고 아버지를 졸라 그를 런던으로 데러왔습니다.
결국 그 시골 소년은 런던의 의과대학에 다니게 되었고 그 후 포도당 구균이라는 세균을 연구하여 페니실린이라는 기적의 약을 만들어냈습니다. 이 사람이 바로 1945년 노벨 의학상을 받는 "알렉산더 플레밍" 입니다.
그의 학업을 도와 준 귀족 소년은 정치가로 뛰어난
재능을 보이며 26세의 어린 나이에 국회의원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잚은 정치가가 그만 전쟁 중에 폐렴에 걸려 목숨이 위태롭게 되었습니다. 그 무렵 폐렴은 불치병에 가까운 무서운 질병이었습니다. 그러나 알렉산더 플레밍이 만들어 낸 페니실린이 급 송 되어 그의 생명을 질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시골소년이 두 번이나 생명을 구해 준 이 귀족 소년은 다름 아닌 영국의 수상이었던 "윈스턴 처질" 입니다. 어릴 때 우연한 기회로 맺은 우정이 평생동안 계속 되면서 이들의 삶에 빛과 생명을 주었던 것입니다.
*만약 내가 다른 이의 마음속에
새로운 세계를 열어 줄 수 있다면, 그에게 있어 나의 삶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입니다.
홀로 사는 삶을 배우십시오. 바로 자신의 삶을, 그리하면 나는 누군가에게 진정한 친구가 되어줄 수 있습니다.
_마음 깊은 곳에 / 갈릴지브란_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