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ly 30, 2008

마지막 떠남에 대하여

모리 선생님을 찾아뵈면서 나는 죽음에 대한 글을 읽기 시작해, 마지막 떠남에 대하애 다른 문화권은 어떤 시각을 갖고 있는지 알아본다.
예를 들면, 북아메리카 극지방에 사는 어떤 부족은 지상에 사는 모든 것은 몸 안에 축소된 형태로 존재하는 영혼을 지닌 다고 믿는다.
즉, 사슴은 몸에 작은 사슴을 지니고 있으며, 사람은 몸에 작은 사람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커다란 몸은 죽지만 그 작은 형태는 계속해서 생존한다.
그러다가 그것은 자기 근처에서 태어나는 있는 것에 살짝 들어가거나, 잠깐 동안 하늘의 쉴 곳으로 올라가기도 한다.
그 쉴 곳이 바로 위대한 여성의 영혼이라는 자궁인데, 작은 형태는 달이 다시 지상에 내려보내줄때까지 거기서 기다린다.
그들은 가끔 달이 새로운 영혼 때문에 몹시 바빠서 하늘에서 사라질 때도 있다고 한다.
밤에 달이 뜨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그때가 달이 바빠서 하늘에서 사라지는 때라는 것이다.
하집만 결국 달은 늘 돌아온다.
우리 모두가 그러듯.
그들은 그렇게 믿는다.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중...
오래전에 읽었던 책 입니다 모든 이들이 읽어보았으면 합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