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ly 30, 2008

꼴지하려는 달리기

어느 해 가을, 지방의 한 교도소에서 재소자 체육대회가 열렸습니다.
다른때와는 달리 20년 이상 복역한 수인들은 물론 모범수의 가족까지 초청된 특별행사 였습니다.
운동회 시작을 알리는 소리가 운동장 가득 울려퍼졌습니다. "본인은 아무쪼록 오늘 이 행사가 탈없이 진행되기를 바랍니다."
오랫동안 가족과 격리됐던 재소자들에게도, 무덤보다 더 깊은 마음의 감옥에 갇혀 살아온 가족들에게도 그것은 가슴 설레는 일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이미 지난 며칠간 예선을 치른 구기종목의 결승전을 기작으로 각 취업장별 각축전과 열띤 응원전이 벌어졌습니다.
달리기를 할때도 줄다리기를 할 때도 어찌나 열심인지 마치 초등학교 운동회가 방불케 했습니다.
여기 저기서 응원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잘한다. 내 아들... 이겨라!! 이겨라!!" "여보! 힘내요.. 힘내"
뭐니뭐니 해도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부모님을 등에 없고 운동장을 한 바퀴 도는 효도관광 달리기 대회였습니다.
그런데 참가자들이 하나둘 출발선상에 모이면서 한껏 고조됐던 분위기가 숙연해 지기 시작했습니다.
푸른 수의를 입은 선수들이 그 쓸쓸한 등을 부모님앞에 내밀었고 마침내 출발신호가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온 힘을 다해 달리는 주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아들의 눈물을 훔쳐 주느라 당신 눈가의 눈물을 닦지 못하는 어머니.. 아들의 축 처진 등이 안쓰러워 차마 업히지 못하는 아버지.. 교도소 운동장은 이내 울음바다로 변해 버렸습니다.
아니 서로가 골인 지점에 조금이라도 늦게 들어가려고 애를 쓰는 듯한 이상한 경주였습니다. 그것은 결코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감동의 레이스였습니다.
그들이 원한 건 1등이 아니었습니다. 그들은 그렇게 해서 함께 있는 시간을 단 1초라도 연장해 보고 싶었던 것입니다..
-TV동화 행복한 세상 중 "꼴지하려는 달리기"-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