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August 6, 2008

5달러짜리로 살지맙시다.

추운 겨울 저녁 영국 런던 시내의 한 악기점을 남루하게 옷을 입은 한 사람이 들어왔다.

그의 옆구리에는 낡은 바이올린이 들려져 있었다.
“무얼 찾으십니까?” 주인이 묻자
“저는 배가 고파서 견딜 수 없습니다.
제발 이 바이올린을 팔 수 없을까요?
얼마라도 좋습니다. 그냥 사 주세요.”

그래서 악기점 주인 벤츠씨는 5달러를 주고 그 바이올린을 샀다.

벤츠씨는 그 사람이 떠난후 5달러를 주고 산 바이올린을 무심코 켜 보았다.

손잡이 활을 줄에 대고 한 번 당겨보니 놀라운 소리가 났다.

깜짝 놀랄정도로 풍부한 음색과 선율이었다.벤츠씨는 급히 환한 불을 켜고 바이올린을
이리저리 관찰하기 시작했다.

먼지 투성이의 바이올린 속을 들여다 보고 그는 또 한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그곳엔 기절할 만한 글씨가 적혀 있었기 때문이었다.

Antonio Stradivari, 1704 (안토니오 스트라디바리, 1704년 제작)
악기점 주인 벤츠씨는 그 바이올린이 행방불명되어 1~2백년 동안 그 많은 사람들이 찾으려고 애썼던 거장 스트라디바리의 바이올린임을 알게 되었다.

악기점 주인은 얼른 밖으로 나가 바이올린을 판 사람을 찾으려 했으나 허사였다.

배가 고파서 밥 몇 끼니 먹을 수 있는 값 5달러에 팔아 버린 바이올린은 무려 10만달러 짜리였던 것이다.

실로 안타까운 이야기다.
그 남루한 바이올린 주인이 바이올린의 가격을 제대로 알아 정상가격에 팔 수 있었다면 그는 이렇듯 비참한 생활을 끝낼 수 있었을텐데 말이다.
하지만 그 안타까움 만큼이나 깊이 생각해야 할 한 가지가 있다.

나 또한 그 바이올린 주인처럼 10만달러보다 더 귀중한 나의 삶을 단지 먹고 살겠다는
이유만으로 혹시 5달러짜리로 취급하고 있지나 않은지...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