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August 6, 2008

75세 노인이 쓴 산상수훈

내 굼뜬 발걸음과
떨리는 손을 이해하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

그가 하는 말을 알아듣기 위해
오늘 내 귀가 얼마나 긴장해야 하는가를
이해하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


내 눈이 흐릿하고
무엇을 물어도 대답이 느리다는 걸
이해하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

오늘 내가 물컵을 엎질렀을 때 그것을
별 일 아닌 걸로 여겨 준 자에게 복이 있나니,


기분좋은 얼굴로 찾아와
잠시나마 잡담을 나눠 준 자에게 복이 있나니,

나더러 그 얘긴 오늘만도 두 번이나 하는 것이라고
핀잔 주지 않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


내가 사랑받고 혼자가 아니라는 걸
알게 해주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

내가 찾아갈 기력이 없을 때
내 집을 방문해 준 의사에게 복이 있나니,


사랑으로 내 황혼녘의 인생을 채워 주는
모든 이에게 복이 있나니,

내가 아직 살아 있을 수 있도록
나를 보살펴 주는 내 가족들 모두에게 복이 있나니
하늘나라가 그들의 것이라.


-그랙 맥도널드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