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ugust 5, 2008

그대가 생각났습니다.

햇살이 맑아 그대가 생각났습니다. 비가 내려 또 그대가 생각났습니다.
전철을 타고 사람들 속에 섞여 보았습니다만 어김없이 그대가 생각났습니다.
음악을 듣고 영화를 보았습니다만 그런 때일수록 그대가 더 생각났습니다.
그렇습니다. 숱한 날들이 지났습니다만 그대를 잊을 수 있다 생각한 날은 하루도 없었습니다.
더 많은 날들이 지나간대도 그대를 잊을 수 있으리라 생각하는 날 또한 없을 겁니다.
장담할 수 없는 것이 사람의 일이라지만 숱하고 숱한 날 속에서 어디에 있건 무엇을 하건 어김없이 떠오르던 그대였기에
감히 내 평생 그대를 잊지 못하리라 추측해 봅니다.
당신이 내게 남겨 준 모든 것들, 그대가 내쉬던 작은 숨소리 하나까지도 내 기억에 생생히 남아 있는 것은 아마도 이런 뜻이 아닐는지요.
언젠가 언뜻 지나는 길에라도 당신을 만날 수 있다면, 스치는 바람 편에라도 그대를 마주할 수 있다면 당신께,
내 그리움들을 모조리 쏟아 부어 놓고, 펑펑 울음이라도..., 그리하여 담담히 뒤돌아서기 위해서입니다.
아시나요, 지금 내 앞에 없는 당신이여. 당신이 내게 주신 모든 것들을 하나 남김없이 돌려주어야 나는 비로소 홀가분하게 돌아설 수 있다는 것을.
오늘 아침엔 장미꽃이 유난히 붉었습니다. 그래서 그대가 또 생각났습니다.
- 이정하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