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August 7, 2008

인생은 초콜릿 상자와 같다

"인생은 초콜릿 상자와 같단다, 아가야"

영화<포레스트 검프>에서 검프의 엄마는 어린 검프에게 말한다.

인생은 초콜릿 상자와 같은 것이어서, 맛있는 것을 먼저 먹고 나면
그 다음에는 맛 없는 것을 먹어야 한다고.
만약 지금 맛 없는 초콜릿을 먹고 있으면
나중에는 맛있는 초콜릿을 먹을 수 있을 거라고.

정답이 없는 난관에 부딪혔을 때, 나는 이 말을 생각한다.
그리고 시간이 아주 많이 흐른 뒤의 미래를 상상한다.

그러면 지금의 어려움은 아주 사소한, 인생이라는 긴 선에서
점조차도 되지 못하는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인간에게 주어진 신의 축복 중 하나는
마음대로 상상할 수 있는 자유가 아닐까.

- 한젬마님의 그림 읽어주는 여자 중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