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August 2, 2008

아름다운 희생

린다 버티쉬는 문자 그대로 자기 자신을 온전히 다 내주었다.
린다는 원래 뛰어난 교사였는데, 자기에게 시간이 주어진다면 언젠가 위대한 시와 그림을 창조하리라고 마음 먹고 있었다.
그런데 28살이 되던 해, 그녀는 갑자기 심각한 두통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병원 의사는 그녀가 심각한 뇌종양에 걸려 있음을 발견했다.
수술을 해서 살아날 확률은 2%밖에 안 된다고 병원측은 말했다.
따라서 당장 수술을 하는 것 보다는 여섯달 동안 기다려 보기로 결정이 내려졌다.
린다는 자신 속에 위대한 예술적 재능이 있음을 알고 있었다.
그래서 그 여섯 달 동안 그녀는 열정적으로 시를 쓰고 그림을 그렸다.
그녀가 쓴 모든 시는 한 작품을 제외하고 모두 문학잡지에 게재되었다.
그리고 그녀의 그림은 한 작품만 제외하고 모두 유명한 화랑에서 전시되고 판매되었다.
6개월 뒤 그녀는 수술을 받았다. 수술 전날 밤 그녀는 자기 자신을 다 내주기로 결심했다.
그녀는 유언장에다 썼다.
그녀가 죽을 경우 신체의 모든 장기를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기증하겠다고.
불행이도 수술은 실패했다.
그 결과 그녀의 두 눈은 안구은행으로 옮겨졌고, 그곳에서 다시 어느 한 청년에게로 기증되어 그 청년이 암흑에서 빛을 찾았다.
청년은 너무나도 고마움을 느껴 감사편지는 물론이고 직접 기증자의 부모를 만나고 싶어했다. 은행으로부터 주소를 받은 청년은 버티쉬 가족을 만나러 예고도 없이 찾아갔다. 청년의 소개를 들은 버티쉬 부인은 두 팔을 벌려 청년을 포옹했다.
그녀는 말했다. "젊은이, 마땅한 곳이 없거든 우리집에서 주말을 보내요. 내 남편도 그걸 원하니까." 그래서 청년은 그 집에 머물기로 했다.
린다가 쓰던 방을 둘러보던 청년은 그녀가 수술을 받기 전에 플라톤을 읽고 있었다는 걸 알았다. 그 역시 같은 무렵 점자책으로 플라톤을 읽고 있었다.
그녀는 또 헤겔을 읽고 있었다. 그도 점자책으로 헤겔을 읽고 있었다.
다음 날 아침 버티쉬 부인이 청년을 쳐다보며 말했다.
"어디선가 젊은이를 본 적이 있는 것만 같아요. 그런데 그곳이 어딘지 생각이 안 나요." 그러더니 그녀는 갑자기 기억을 해냈다.
그녀는 위층으로 달려가 린다가 그린 마지막 그림을 가져왔다.
그것은 그녀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남자의 초상화였다.
그림의 주인공은 린다의 눈을 기증받은 그 청년과 놀라울 정도로 닮아 있었다.
린다의 어머니는 린다가 임종의 자리에서 마지막으로 쓴 시를 젊은이에게 읽어 주었다.
그것은 다음과 같다.
밤을 여행하던 두 눈이 사랑에 빠졌어라 서로의 얼굴을 한 번 바라볼 수도 없이
-잭 캔필드 마크 빅터 한센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