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August 7, 2008

안부가 그리운 날

사는 일이 쓸쓸할수록 두어 줄의 안부가 그립습니다.
마음안에 추절추절 비 내리던 날,
실개천의 황토빛 사연들이
그 여름의 무심한 강역에 지즐대며 마음을 허물고 있습니다.

누군가를 온전히 사랑한다는 것은
자기를 완전하게 벗는 일이라는 걸,
나를 허물어 너를 기다릴 수 있다면 기꺼이 죽으리라고
세상 가장 낮은 곳으로 흘러내릴 거라고....

사는 일보다 꿈꾸는 일이 더욱 두려웠던 날들.
목발을 짚고 서 있던 설익은 시간조차도 사랑할 줄 모르면서
무엇인가 담아낼 수 있으리라 무작정 믿었던 시절들..

눈길이 어두워질수록 지나온 것들이 그립습니다.
터진 구름 사이로 며칠 째 먹가슴을 통째로 쓸어내리던 비가
여름 샛강의 허리춤을 넓히며
몇 마디 부질없는 안부를 묻고 있습니다.

잘 있느냐고...

- 양현근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