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August 7, 2008

황금물고기 이야기

연못에 아름다운 황금색 비늘을 가진 물고기가 살고 있었죠.

다른 물고기들은 그를 부러워 하며 곁에가려고 했지만 그의 자세가 너무 도도해
아무도 접근하지 못했답니다.

황금물고기는 혹 자신의 비늘이 다칠까봐 다른 물고기들이 다니지 않는 길을 다녔고,
마을의 축제때도 멀리서 바라보기만 했죠.

언젠가 부터 그는 늘 혼자였어요.
황금 물고기는 자신의 외로움을 달래줄 만한친구가 하나도 없어 슬펐답니다.

그즈음 다른 연못에서 이사온 물고기가 그의 아름다움에 반해 말을 걸어왔어요.
외로워 하던 황금 물고기는 그를 반갑게 맞았고,
둘은 곧 친구가 되었죠.

어느날 이사온 물고기가 황금 물고기에게 부탁했답니다.
"친구야 너의 아름다운 비늘을 하나만 내게 주렴.
그것을 간직하고 싶어.˝

그러자 황금 물고기는 선뜻 자신의 황금 비늘하나를 내 주었고 좋아하는
친구를 보면서 그도 기뻐했습니다.

그것을 본 연못의 다른 물고기들은 너도 나도황금 물고기에게 몰려와
비늘 하나만 달라고 졸랐죠.

마침내 비늘을 다 주고 난 황금 물고기는 보통 물고기처럼 되었지만 주위에 많은
친구들이 생겨 더 이상 외롭지 않았았답니다.

그 뒤 어느날 밤
연못을 지나던 사람은 연못 전체가 황금색으로 반짝이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연못속 물고기들이 하나씩 지니고 있는 황금비늘이 저마다 아름답게 빛나고
있었던 것이죠.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