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August 6, 2008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어떻게 사랑하는지를 아는 것이란다

미국의 어떤 마을에 드넓은 초원이 있고 거기에는 진한 갈색의 멋진 종마가 풀을 뜯고 있다.

그 곁에는 그 말을 돌보는 할아버지가 살고 있고 그 종마를 사랑하는 어린 소년이 있었다.

말을 돌보는 할아버지가 멀리 출타하며서 소년에게 말을 부탁한다. 소년은 자신이 얼마나 그 멋진 종마를 사랑하고 또 그 말이 자신을 얼마나 믿고 있는지 알고 있으므로 이제 그 종마와 단둘이 보낼 시간이 주어진 것이 뛸 듯이 기쁘다.

그런데 그 종마가 병이난다.

밤새 진땀을 흘리며 괴로워하는 종마에게 소년이 해줄 수 있는 일이라고는 시원한 물을 먹이는 것밖에 없었다. 그러나 소년의 눈물겨운 간호도 보람없이 종마는 더 심하게 앓았고 말을 돌보는 할아버지가 돌아왔을때는 다리를 절게 되어버린다.

놀란 할아버지는 소년을 나무랐다.
"말이 아플때 찬물을 먹이는 것이 얼마나 치명적인 줄 몰랐단 말이냐?"

소년은 대답했다.
"나는 정말 몰랐어요. 내가 얼마나 그 말을 사랑하고 그말을 자랑스러워 했는지 아시잖아요."

그러자 할아버지는 잠시 침묵한 후 말한다.

"애야...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어떻게 사랑하는지를 아는 것이란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