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August 6, 2008

마음에 뜨는 무지개

내 마음의 하늘에는
날마다 무지개가 뜹니다.
동산에 해가 뜰 때 내 마음에는
일곱 색깔 무지개가 떠오릅니다.

빨간색 띠는 내 마음에
열정을 불러 일으킵니다.
오늘 하루 좋은 일이
얼마나 많이 있는지 찾아내고
그것들과 함께 행복하라고 재촉합니다

주황색 띠는 내 마음에
인내를 가르칩니다.
오늘이란 쓰고 버리는 것이 아니라
배우고 기다림으로
내일의 기쁨을 찾아가는
길목이라고 가르칩니다.

노란색 띠는 내 마음에
평화의 소식을 전합니다.
평화란 승리의 결과가 아니라
사랑의 열매이므로 평화를 얻고 싶으면
먼저 사랑하라고 속삭입니다.

초록색 띠는 내 마음에
쉼터를 마련합니다.
앞만 보고 달리지 말고
보고 느끼면서
천천히 가볍게 걸으라 합니다.
여유와 여백의 기쁨이고
쉼이 곧 힘이라고 말합니다.

파란색 띠는 내 마음에
희망을 이야기합니다.
아무리 노력해도 실패할 수 있고
문득 허무할 때도 있지만
내일의 그림은 늘 밝고
아름답게 그리자고 합니다.

남색 띠는 내 마음에
겸손의 자리를 폅니다.
높아지고 교만해지는 것은
외롭고 위험하지만
남을 섬기고 겸손해 지는 것은
즐겁고 안전하다며 낮은 곳에
자리를 펴고 앉으라 합니다

보라색 띠는 내 마음에
사랑의 단비를 내립니다.
마음이 초조하고 불안한 것은
가진 것이 없고 만날 사람이
없어서가 아니라 사랑이 없기 때문이라며
사랑의 빗줄기로
내 마음을 촉촉히 적셔줍니다

나는 오늘
내 마음에 무지개를 띄울 수도
먹구름을 띄울 수도 있습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