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August 7, 2008

사랑의 파괴

처음 보는 순간부터 나는 그 애를 사랑하게 되었다.
그런 일을 어떻게 설명한단 말인가?
당시 나는 사랑이란 것에 대해 한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누군가의 아름다움이 어떤 감정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꿈에도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하지만 그 애를 본 순간 너무나도 당연하게 모든 것이 시작되었다. 그 애는 그 누구보다도 아름다웠고,
그래서 나는 그 애를 사랑했으며,
따라서 그 애가 세상의 중심이 되었던 것이다.
알 수 없는 일은 거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그 애를 사랑하는 것만으로는 만족할 수 없음을 나는 깨달았다.
그 애 역시 나를 사랑해야 했다.
"도대체 왜?" 그냥 그랬다고 할 수 밖에.
나는 아주 솔직하게 그 애에게 내 마음을 털어놓았다.
그 애에게 사실을 알리는 것이 당연하지 않은가?

"넌 날 사랑해야 해."
그 애는 몸소 나를 쳐다봐 주었지만,
그것은 내가 필요로 하는 눈길이 아니었다.
그 애는 경멸에 찬 미소를 띠고 있었던 것이다.
내가 바보 같은 말을 한 것이 분명했다.
그게 어째서 바보 같은 말이 아닌지를 그 애에게 설명해야 했다.
"내가 널 사랑하니까 너도 날 사랑해야 해. 무슨 말인지 알겠어?"

이러한 보충 설명으로 모든 것이 제자리를 잡을 것 같았다.
하지만 엘레나는 소리내어 웃기 시작했다.
나는 혼란스러웠고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
"어째서 비웃는 거지?"
차분하고 오만한 어조로 재미있다는 듯이 그 애는 대답했다.

"네가 바보 같아서."
그것이 첫사랑의 고백에 대한 대답으로 내가 들은 말이었다.

- 아멜리 노통

No comments:

Post a Comment